'일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30 2012 오사카 여행 #06 by 박창민
  2. 2013.01.11 2012 오사카 여행 #01 by 박창민

2012년 12월 1일 늦은밤, 아이들 이모가 급하게 2박 일정으로 휴가를 내고 오사카로 날아왔다. 숙소야 이미 7인 기준으로 방 2개를 잡아놓았던터라, 장인어른께서 비우신 자리를 처제가 채우는 형태로 여행은 계속해서 이어지게 된다.

이모와는 거의 3년만에 만나게 되는 아이들. 특히나 하음이는 어릴적 기억이 사진으로밖에 없는 터라 목소리로만 만나오던 이모를 직접 보니 부끄러웠나보다. 큰 녀석들은 이모와 함께 간식거리를 사와서 카레라이스를 까먹느라 부산을 떤다.

01234

이모와의 간만의 상봉으로 한껏 들뜬 아이들은 밤늦도록 깔깔 거리며 하루를 마무리하였다.

2012년 12월 2일, 워밍업은 이제 끝났겠다. 오늘은 도톤보리-신사이바시를 누빈 뒤, 난바 역 주변의 먹거리들과 쇼핑거리들을 누벼보는 날이다. 물론, 아들 녀석들은 오늘도 역시 '덴덴타운' 을 부르짖고있었고 ...


3인 3색, 각각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아이들. 역시나 이런 우스꽝스런 연출은 둘째 기원이에게 제격이다. 물론, 본인이 즐기기에 가능한 법이지만.

영화나 드라마의 오사카씬이라면 늘 등장하는 한신 타이거즈와 도톤보리의 마라토너 만세간판. 전차남을 비롯해 나름 익숙해져있던 광경들이 실제 눈 앞에 펼쳐지니 반갑기 그지없다. 남는건 사진 뿐!




출출함을 달래기 위해 발바닥에 불이나도록 난바역으로 돌진한다. 오늘은 100엔 회전초밥을 먹는 날이기에 이른 아침 간단히 배를 다스린 뒤, 점심시간을 모두가 하나같이 준비했던것 아닌가. 흐흐흐

0123

일단, 호주에서는 도저히 근접할 수 없는 가격이거니와 스시의 종류도 차원을 달리하기에 마음과 배를 비운상태에서 그냥 쓸어담아 넣는다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했다. ;-)

물론, 입속에서 적당히 놀아주겠금 혀로 이리저리 밀어주고, 심심해서 억울할까봐 적당히 씹어주는 센스는 맛난 음식을 앞에둔 이들의 기본 소양 아니랴. 이를 간장과 와사비 맛으로 망쳐버리면 억울하겠기에 '쌩' 으로 때려넣는 수고 정도는 기꺼운 마음으로 해주는 법이다.

쌓여가는 접시탑 위에 포만감은 늘어가고... 시끌시끌하던 아이들도 진미들을 탐구하느라 어느새 조용하다. 테이블 위의 아사히 맥주는 정말 목막히는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응급수단이었을 뿐이라 주장해본다. ;-)

식사가 끝난 뒤의 입가심. 여전히 먹거리 여행은 이어지는데, 이번에는 바로 유명한 일본식 치즈케잌. 오사카 여행책자에서 어김없이 소개되는 '리쿠로상 치즈케잌' 집은 길에 늘어선 손님들 줄 덕에 굉장히 쉽게 눈에 들어온다. 이 복잡한 사람들 틈바구니에서도 '땡땡' 울리는 치즈케잌 준비완료 종소리와 뭉게뭉게 피어나는 연기에 묻어있는 새콤달콤한 치즈케잌 냄새는 겉모습만으로도 뉴욕 치즈케잌과는 사뭇 달라 보인다.

0123

이번에도 어김없이 득템!


뱃속을 든든히 채운 아들들은 난바 역에서 덴덴타운으로 다시 직행하며, 외할머니/엄마/이모/하음이와 잠시 작별을 고하는것 아닌가? 아, 프라모델에 단단히 빠진 아들들. 이제껏 모아두었던 용돈을 이곳에서 완전히 쏟아부을 작정이구나...

벌써 5개월 가까이 되었구나. 서늘했던 오사카의 초겨울 바람과 가족들과의 간만의 해외여행의 기억들은 사진들을 훑어보면서도 입가에 흐뭇함을 다시금 가져다주는 주옥같은 존재다. 이 덕에 하루하루 기쁨으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법.

다음에 훑어볼 사진들은 또 어떤 것들이 될지...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싱가폴 여행 #04  (0) 2013.06.21
2013 싱가폴 여행 #03  (0) 2013.06.14
2013 싱가폴 여행 #02  (0) 2013.06.13
2013 싱가폴 여행 #01  (0) 2013.06.07
2012 오사카 여행 #07  (0) 2013.06.07
2012 오사카 여행 #06  (0) 2013.04.30
2012 오사카 여행 #05  (0) 2013.02.18
2012 오사카 여행 #04  (0) 2013.02.14
2012 오사카 여행 #03  (0) 2013.02.11
2012 오사카 여행 #02  (0) 2013.02.07
2012 오사카 여행 #01  (0) 2013.01.11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Jetstar 항공사의 일본항공편 세일특가를 잽싸게 잡은 뒤, 아내는 인터파크에서 오사카 여행서적을 DHL 배송으로 바로 주문에 들어갔다. 대대로 아내는 여행일정을 비롯해 먹을것, 할것, 놀것, 쇼핑할것 등을 하나에서 열까지 설계하는 여행설계사 역을 도맡아했기에 이번에도 어김없이 기꺼이 그 역을 맡겼다.

이런... 카카오스토리 캡춰하니 이따위로 나오냐.. 헐

이번 여행은 내 업무일정과 큰 아이 방학, 작은 아들 결석, 막내 딸 childcare 일정 등을 모두 고려하여야 하는데다, 처가집 식구들과의 오사카에서의 도킹을 계획하면서 여러가지 변수들을 짧은 시일 안에 고려해야 하는 꽤나 복잡도가 높은 여행설계가 필요했었다.

일본에 가서야 알게된 사실이지만, 아내는 친정 식구들 만난다는 흥분 때문에 사실 할것, 놀것 등은 거의 무시... Only 먹을것, 이야기할것 등에만 신경 쓴 듯 했다. 쿨럭~

하지만, 5년만에 콧구멍에 바람 넣으며 해외여행을 간 터라, 즉석에서 역시나 빨빨빨 잘도 돌아다녔다. 특히나, 난바/니뽄바시/도톤보리/신사이바시에 이르는 도보 가능한 구역은 처음부터 끝까지 샅샅이 뒤지며 재미나게 보낸 여행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재미난 추억들도 남겨야 기억이 새록새록 돋기에, 그 기억들을 사진과 함께 간단히 남겨놓는다.

2012년 11월 28일 골드코스트에서 아침 비행기를 타고, 당일 밤 6시 30분 경에 오사카의 간사이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당일, 한국에서는 장인/장모님께서 김해에서 대한항공 비행기를 통해 오사카 간사이 국제공항에 비슷한 시간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출발하였다. 계획대로라면 간사이 국제공항에서 일본 입국수속을 마친 뒤 큰 문제없이 만날 수 있어야했다.

Jetstar 항공편의 경우, 기내식이 기본으로 나오지 않기 때문에 간식거리와 음료수들을 장봐서 준비해갔는데, 일단 액체의 기내반입이 규제된 터라, 음료수들을 모조리 버리게 되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이럴수가...

10시간 여의 비행 끝에 드디어 간사이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외국인 입국심사 라인인 길게 늘어져있는데, 아내는 두리번두리번 혹시나 입국심사 전부터 장인/장모님을 만날수 있지않을까 기대하는 듯했다. 아니나 다를까, 무슨 만화 스토리마냥 입국심사 대기열에서 장인, 장모님 만나뿌...


10시간 비행 뒤에 공항에서 접선성공~


숙소는 booking.com 에서 5인 가족실, 2인실을 묶어서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위치도 괜찮은 Hotel Naniwa 로 이미 예약을 하고왔다. (간사이 공항에서 공항열차/지하철 코스로 Hotel Naniwa 로 가기에는 니뽄바시 역의 계단사정을 고려할 때, 무거운 짐을 들고 다니기에 약간 에로사항이 있었다.)

아, 생각보다 주절주절 기억되살려 적으려니 쓸게 많네. 시간내서 차근차근 써야겠다. :-)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 오사카 여행 #06  (0) 2013.04.30
2012 오사카 여행 #05  (0) 2013.02.18
2012 오사카 여행 #04  (0) 2013.02.14
2012 오사카 여행 #03  (0) 2013.02.11
2012 오사카 여행 #02  (0) 2013.02.07
2012 오사카 여행 #01  (0) 2013.01.11
항공사 특가 상품을 활용한 해외여행 - 호주버전  (0) 2013.01.07
도메인 변경 안내  (0) 2013.01.04
Set 한판 하시렵니까? - 카드게임  (0) 2012.11.01
어린이 주일  (0) 2012.05.07
time flies...  (0) 2011.11.30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