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1.25 Queensland Academy SMT - 퀸슬랜드 최강의 특목고 by 박창민
  2. 2007.04.16 지난 1주일 동안의 우리집 인기키워드, 닌자터틀 by 박창민

1990년, 중학교 3년 시절에 사실 구체적인 목표가 없는 상태에서, 학교에서 공부 좀 한다는 아이들이 특목고 입학시험을 준비하길래 함께 묻어가기로 대구과학고등학교 입학시험을 쳤었다.


경운중학교에서 대략 한 스무명 가량 입학시험을 보러갔었는데, 그 중 3명만 입학을 했다. 같은 교회에서 시험치러 왔던 아이도 떨어졌는데, 이 친구는 지금 서울에서 잘 나가는 성형외과 원장으로 과학강국과는 동떨어져있지만 성형강국을 이루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모양이다.


한편, 그렇게 과학고등학교에 입학 (대구과학고 4기) 하였던 나도 세월이 흘러,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고, 그마저도 호주에서 활약하고 있으니, 사람 미래는 참 알 수가 없는 법이다.


당시 기억을 떠올려보면, 고등학교 입학에 맞추어 단체 기숙사 생활을 해야했는데, 그 첫 주가 얼마나 힘들었던지, 엄마가 보고싶어 눈물을 훔쳤던 기억이 선명하다. 게다가, 날고 긴다는 대구/경북 애들 60명을 한 곳에 모아놓았으니, 치열한 경쟁 덕분에 혼쭐이 났었다. 털나고 처음으로 괴상한 성적표들을 손에 쥐고 부들부들 떠는 것으로 시작하여, 끝맺음을 하는 아주 골치아팠던 순간들이었다.


이후, KAIST 에 입학하고서 이런 골치아픈 기억들은 더 강도를 더 하게 될 줄이야.


대학가면 모든게 다 끝나고, 자연스럽게 보상받는 줄 알았다. 정말 대한민국 교육은 이후의 삶과 자세가 더 중요하다는 걸 반드시 가르쳐줘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야, 마음의 여유란 측면에서 맞이하는 절벽과 같은 충격을 제대로 소화하기 힘들기 때문.



이제 1991년 고등학교를 입학할 때의 내 나이와 같은 나이를 맞는 둘째 아들이 이곳 호주 퀸슬랜드의 특목고인 Queensland Academy, 그 중에서 QA SMT (Queensland Academy for Science Mathematics and Technology) 를 입학하게 된다.


첫째 아들도 QA SMT 를 갔었고, 학교에서의 3년 과정동안 참으로 많이 고생했던걸 보아왔기에, 특별히 손이 많이 가는 둘째가 제대로 잘 버텨낼 수 있을지 걱정도 되고, 그리 많이 지원해준게 없었던듯 한데, 자력으로 인생을 헤쳐가는 둘째의 모습이 대견하기도 하다.


걱정 반, 기대 반 이란 이럴때 쓰는 말이었네.

특목고에 관한 장단점은 여러가지를 꼽을 수 있는데, 부모 입장에서 장점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동료애와 우정을 쌓아가며, 건전한 경쟁 가운데 자녀들이 엇나가지 않고 성장해가는 것 아닌가 싶다. 내가 그러했기도 하고, 첫째 아들도 그러했다.


그렇게 쌓아온 우정들을 기반으로 한 동문, 동기들은 사실 무적의 무기가 되어있음을 세월이 흐름에 따라 간증하게 된다.


아들들아, 소중한 인연들을 잘 키워가렴.

그리고, 이 땅, 호주에서 성공해보도록 하자.


시드니 출장 길에, 다음주에 입학하는 둘째 아들 생각을 하며, 옛 생각이 떠올랐다. 주옥같았던, 황금같았던 나의 고등학교 시절. 그 이상의 인생 최고의 선물들을 이 아들이 경험하기를 바라며.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매주 화요일이면 반액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네 멀티플렉스 극장 덕분에 지난주엔 TMNT, 닌자터틀을 보러 온 가족이 극장을 찾았다.

기성이의 부활절 방학 이래로 두번째 극장방문인 셈인데, 두 아들녀석들 아주 신이난 모양인지 영화보는 재미가 상당한 모양이다. 우리 부부 역시 몇살까지 얘들이 영화를 같이 봐줄건가 생각하면 이것도 감지덕지다 싶어서 애들 눈높이에 맞춰서 열심히 아동영화(?)에 빠져주기로 했다.

아니나 다를까, TMNT, 닌자터틀을 보고난 뒤로는 알 수 없는 액션에 두건을 씌워달라하지를 않나, 장애물 돌파 등의 온갖 곡예로 집안을 떠들썩하게 만드는 아들들... -_-;;

비장의 무기, NDS 용 TMNT 게임을 구해서 1시간 30여분의 짧은 상영시간에서 비롯한 못다한 아쉬움을 게임으로 풀어주기로 했다.

처음엔 아이들 달래주기로 시작한 게임인데, 이거 생각보다 쉽고 재미난 덕분에 내가 더 빠져들게 된 것 아닌가? 오옷~ 뜻밖의 수확인걸?


하지만...
세상 대부분 사람들의 생각은 나와 달랐던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당하게 왕따당한 느낌이랄까? -_-;;
평점 3.1 이라니... -_-;;
너무하잖아. 몇날몇일 열심히 빠져든 우리는 뭐되라고..

애들이랑 밤시간이면 미친듯이 닌자 거북이가 된듯 정의를 구하는데 애를 쓴 우리 삼부자는 뭐였던걸까? 쿨럭~

찾아보니, NDS 용으로 Meet the Robinsons 게임도 있네?
좋아, 이번 화요일 저녁엔 온 가족이 Meet the Robinsons 보러 출동이다~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