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집 정원이 이 정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29 투움바 꽃 축제 2007 을 다녀오다. by 박창민 (3)

Queensland 의 주도, Brisbane 에서 서쪽 내륙으로 약 130km 정도 떨어진 호주 내륙도시 중 인구가 2번째로 많은 도시 투움바(Toowoomba) 는 매년 9월 경에 개최되는 Carnival of the Flowers 라는 꽃축제로 유명하다.

해마다 한번 다녀와야지라고 마음을 먹어왔지만 매번 바쁜 일정 가운데 내륙으로 2시간 가까운 거리를 다녀오지 못해 아쉬워했었기에 이번에는 마침 기성이 방학기간과 겹쳐서(매번 겹쳤었나???) 큰 맘 먹고 투움바 꽃 축제 오픈 당일에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투움바 등반을 위해 준비된 굽이굽이 산맥(?)

투움바는 해발 700m 에 위치한 고원지대에 위치한 도시이며, 초행길에 강원도 고개에서나 봄직한 등반길을 호주 땅에서 맞이하느라 상당한 반가움을 느끼게 되었다.

꽃이야 보기에 이쁘고, 향기로운 향내라면 언제든지 환영하는 바이지만, 정작 나서서 정원 가꾸기 등에 나설 일이 "절대" 없는 나로서는 이번 투움바 나들이는 정말 알차고 즐거운 시간이었음을 고백하게 된다.
사실, 집 앞뒷마당 잔디 깎는 일도 서툴러서 방치했다가 무성한 덤불이 될 즈음이나 되어서야 작정하고 하루 그냥 죽어준다 셈 치고 있으니... ㅎㅎㅎ

이번 투움바 방문에서 2007 Chronicle Gardens Competition 에서의 Grand Champion 을 딴 집주인의 5,000 제곱미터 면적의 정원 손질 솜씨와 매일 최소 2시간에 달하는 시간을 정원 관리에 투자한다는 사실을 직접 듣는 순간 온 몸에 솔직한 말로 소름이 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이 매일 2시간이지... 정말 꽃을 사랑하고 아끼지 않는다면 가당키나 할 일인가?

전문가들이 보기에는 보잘것 없을지 모르지만, 꽃을 아끼는 마음으로 자기집 정원에 정성을 기울이는 이들의 모습이 참 아름다워 보였다.

당시의 감동을 사진 몇 장으로 남겨보려 한다.

사실, 엄밀히 말하자면 1500평 넘는 정원에서 개인 가정집 정원에서 뛰어노느라 정신없는 아들들의 사진 모음이랄 수 있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처음 방문한 투움바 시내의 사뭇 한산한 거리(?)에 일시 당황한 우리

일단 투움바 꽃 축제에 관한 정보는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속시원히 조사해서 오는데 한계가 따랐다. 게다가, 투움바 자체를 첫 방문한 것 아닌가? 인구 10만의 고원지대, 투움바... 단숨에 해발 700 미터 고지까지 올라와보니, 언덕 위에 대지가 펼쳐져있었다.

01234

넓은 땅덩어리에 산재된 관광자원들을 잘 활용하기 위해 한국에서의 관광정보센터에서 보다는 훨씬 고급이고 체계화된 관광정보를 Information Centre 에서 만나볼 수 있다.
마침, 꽃 축제 첫날인터라 홈페이지의 안내 자료보다는 해당 Information Centre 의 안내인 할머니께 무얼 해야할지 물어봤더니, 바로 서슴없이 Chronicle Gardens Competition 을 적극 추천하는 것 아닌가?

만약, 그냥 축제 venue 에서 죽치고 앉아있었으면 황망한 하루를 보냈을텐데, 정말 그 할머니께 감사를 드린다. ;-)
아니나 다를까, 다음날 투움바를 방문한 다른 팀들은 큰 실망을 안고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

역시, Chronicle Gardens Competition 이 축제의 핵심이었던 모양인 것이다!!!
012345
그랜드 챔피언 하우스에 첫 발을 디디며 앞마당을 둘러볼 때만 하더라도 그냥 알록달록 형형색색 꽃들로 그냥 잘 꾸며놓은 집인줄만 알았다. (1500 평일 줄은 당연히 꿈에도 몰랐다. 투움바는 다 그런거야? 응? 응? 응??? ^^)

012

사용자 삽입 이미지블럭 사이로 깔아놓은 잔디의 수준도 아트~

0123456789101112131415161718

사용자 삽입 이미지랭킹 따라서 이집 저집 마구 다니는거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가끔씩 흥에 겨워 아이들은 춤도 한번 쳐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피곤함이 몰려 올 땐 남의 집 현관에 걸터앉아 피로야 물렀거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치 제 집인양... 당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하여간 정원이라 생겨먹은것들은 다 수준 자체가 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제 카니발 메인 venue 를 향해 돌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번에 투움바를 다녀오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내륙으로 약 2시간 가까이 들어가야 하는 지리적 불편함 때문에 쉽게 마음을 먹지 못할 정도였다.

특히나, Queensland 주 관할 내에서 Brisbane / Gold Coast 와의 근접성으로 따지자면 그나마 Toowoomba 가 제일 나은 형편임에도 쉽게 고객들에게도 SIR (Skilled Independent Regional) / SRS (Skilled Regional Sponsored) 지방 주정부 후원 비자를 선뜻 추천할 수가 없었다. (가본 적도 없었으니까... )

하지만, 이번에 다녀온 뒤부터는 적극적으로 투움바를 밀기로 작정했다. 너무 살기좋은 곳 아닌가!
주변의 Gatton 지역을 중심으로 한 UQ 농업단지를 비롯해 장기적으로는 큰 발전이 이어지리라 믿는다.

자, 그럼 내년 꽃 축제를 노리는 거야~~~~~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i 2007.09.30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움바..그러면 아웃백에 투움바파스타만 생각나는걸 ㅋㅋㅋ
    좋은 곳으로 구경 잘 하고 왔는게 사진으로 팍!팍! 느껴지네.
    기성이, 기원이가 그새 또 많이 큰것같아.
    더운 땡볕이란 단어가 어색한 요즘...아침저녁으로 무지 쌀쌀하다는.
    더운데 잘 지내고 건강 조심~

    • Favicon of http://aussielife.info/ BlogIcon chang 2007.09.30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들이 하루가 다르게 크고, 먹는 양도 하루가 다르게 늘어난다. 무슨 소 키우는것도 아니고.. ^^;
      자, 그럼 12월 13일 또이스 치킨을 기대해보자. ㅎㅎ

  2.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7.10.05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