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ron Ba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16 내친김에 바이런베이까지 by 박창민 (4)

화창한 날씨 덕분에 온 가족의 마음이 붕 뜨게 된걸까?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기성이 입에서 불쑥 튀어나온 바이런베이(Byron Bay) 란 말에 급기야 한번 QLD/NSW 주경계 너머 바이런베이까지 단숨에 주파하기로 결정하였다.

엉겁결에 결정한터라 바닷가에서 놀만한 복장이 전혀 준비되어있지 않았기에 아이들이 엄마아빠말을 잘 들어가며 조심조심 잘 놀아줄 수 있을지 크게 염려되었지만, 일단 내친김에 풀코스로 한주일을 마무리 할 심산으로 열심히 달렸다.

그동안 열심히 도로공사를 하더니, Gold Coast 에서 Byron Bay 까지의 Pacific Motorway 가 일부 확장 및 새롭게 완공되었기에 전체적으로 바이런베이까지의 운전시간이 최소 십여분 이상 단축되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째수!!!

간만에 주말 날씨가 완연한 봄을 맞이하였기 때문인지 바이런베이의 landmark 중 하나인 등대(lighthouse) 주차장은 어김없이 만차여서 주차가 불가능하였다. 아이들은 주차를 아랫쪽에 하고서라도 올라오자고 아우성이었지만....

미안하다 아들들아.. 더운 날씨에 등산이라니, 너희들 크고나면 열심히 하이킹하렴. 엄마, 아빠는 패스해주련다. :-)

겨우겨우 등대 아랫쪽 해변에 잠깐 들러 바다구경으로 달래주기로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상전들 달래느라 애 좀 잡수셨음 -.-

아니나 다를까, 이 녀석들 잠깐 방심하며 풀어준 사이 바다로 돌진하는것 아닌가?

012

게다가, 작은 아들은 막무가내로 첨벙 첨범 파도를 헤치더니 그만 온몸을 파도에 맡겨버려주시고.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도대체 이유를 알 수 없는 이 의기양양함이란... -.-

012

사실, 등대 쪽에서 경치구경하면서 놀 수 없을 바에야 골드코스트에서 제대로 갖춰서 노는게 나았겠지만 그래도 온가족 모두 깔깔대며 웃음꽃 한껏 피운뒤 돌아오는 2시간의 발걸음은 그리 피곤치 않았다.
아이들도 간만에 따뜻한 날씨에 바닷가에서 마음껏 뛰어서 개운했겠지?

옛 사진을 살펴보니, 불과 2년만인데 아이들이 참 많이도 컸다싶다. 무럭무럭 흙밟으며 자라나렴~
호주의 동쪽 끝, 바이런 베이(Byron Bay)

새로운 한주일도 힘내서 열심히~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인 2007.09.17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에 가르쳐주신 올뮤 레스토랑 잘 다녀왔습니다.
    추천해주신대로 아주 맛있고 위생적이어서 좋았고
    멀어서 자주는 못 가지만 시간나는대로 갈려고 노력중입니다.
    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aussielife.info/ BlogIcon chang 2007.09.18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맛있으셨다니 다행이네요. ^^ 저도 다음주 쯤엔 한번 또 다녀와야겠습니다. 갑자기 확 땡기네요.

  2. mini 2007.09.1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새 또 큰것같네...
    특히 기원이가 살이 좀 붙은것 같은데.
    여긴 태풍올라와서 비오고 날씨 완전 뷁~
    지난주 닷새 해보고 다시 비랑 친구하고 있음 ㅠㅠ
    예은이가 사진보며 오빠라며 소리치고 난리났네 ㅎㅎ
    보고싶당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