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거 없다. 적어도 나에게는 없는 듯 하다. 아주 단순한 사실은 그냥 인정하는게 편하다.

때문에, 이를 인정하고, 그에 맞게끔 거래, 계약, 업무추진, 협업 등을 차근차근 진행하는게 마음 편하다 생각한다. 그리고, 이런 단순한 사실은 빠르게 인정할 수록 득이 된다. 아니라 믿으며, 스스로를 달래봐야 결론은 항상 같아지니까.

좋을 때나 좋은 사람이지. 그에 대한 평가나 뒷맛은 언제나 달라질 수 있음을 명심하며, 만 46세를 향해 달려간다. 

불혹(不惑) 과 지천명(知天命) 사이 아닌가.

흔들림 없이 왔으나, 아직 하늘의 뜻을 알기엔 턱없이 부족하니. 내 삶 마저도 그럴진대, 어찌 구인, 거래, 협업, 동업, 동료를 부족한 눈으로 판단하려 한단 말인가. 순리에 맞게 맞추어 가야겠다 생각하게 되었다.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