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짓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7.08 미국에 iPhone 사기위해 노숙하는 애들이 있다면, 호주에는... by 박창민 (2)
  2. 2006.10.13 호주 동네 분위기 비교비교 by 박창민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이 어째 쓰다보니 낚시성이 된 듯하지만, 어차피 현재까지는 호주에서 iPhone 출시를 진행하고 있는 호주 mobile carrier 도 없을 뿐더러, 전 세계적인 테크 유행과는 그 궤를 달리하는 호주 애들의 특징을 고려할 때 설령 iPhone 이 출시되더라도 밤새 camp out 하며 줄을 서서 iPhone 을 사는 이벤트를 즐길 애들은 그리 많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최소한 눈으로 직접 목격한 바에 의하면 Wii 출시 시에는 그러했다. 줄은 무슨... ^^;

3주 전 주말판 Courier Mail 에 뜬 기사인데, 당시 스크랩하려고 뽑아놓은 기사를 부랴부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난 김에 검색해서 링크해본다.

Journey into dream land

기사의 요지는 이러하다.

Queensland 의 최고 황금 spot 인 SEQ(South East Queesland - Brisbane 에서 Gold Coast 광역권) 에 신규 개발되는 땅이 부족하여 마음에 드는 땅 분양이 시작될 즈음이면 미리미리 점찍어두고서 심지어 분양 전날 철야하며 줄을 서야 원하는 땅을 살 수 있을 정도라는 내용이다.


차라리 5~10년 정도 된 집을 좀 싸게 구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는데, 상대적으로 비싸게 분양되는 새 땅을 밤새가며 산 다음 국제 원자재 가격의 폭등으로 초래된 이 비싼 건물 건축비용을 들여가며 새 집을 짓는 이유는 무엇일까?

  • Sweet home, Dream home 을 내 입맛에 맞게끔 지어보려는 열망을 꼽을 수 있겠고...
  • 강한 놈이 먼저 간다는 정설을 뒷받침하듯, 상대적으로 새 집이 가격상승폭이 더 크다는 양도차액에 대한 기대?
  • 최근 land package 의 경향 자체가 단지의 가치를 높이기위해 주변 complex 등을 여러모로 고려하여 최대한 고객들 입맛에 맞게끔 시의적절하게 땅을 분양한다는 점 정도를 꼽을 수 있으려나?
  • 부동산 시장 상승의 새로운 cycle 이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는 시점에 과거 싼 가격을 봐왔던 집들을 비싼 값에 사는데 주저하는 심리도 무시 못할 터 - 잡지마다 최근 몇 년 사이 p.a. 10% 가까운 시세 상승이라며 질러대는데 ...
  • CBD 10~20km 부근의 일반 하우스 매매가격이면, 약간만 외곽으로 빠지면 비슷한 가격 대에 새 집을 dream house 로 지을 수 있다는 매력

중요한 사실은 이민, 유학, 국가적인 이슈로 부각되는 숙련 기술/기능인의 부족으로 인해 몰려드는 해외 취업인력들의 유입은 결국 집에 대한 끝없는 수요를 보장하기에 내 집 마련에 뛰어드는것이 아닐까 싶다.

너무 올랐다라고 생각하는 시점이 어찌보면 최적의 타이밍일 수 있으니까.
렌트비로 날려버리느니, 은행에 이자로 투자하는게 낫다는 건 누구나 안다. 문제는 실행에 옮길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이다.


다 좋은데, 어쨌거나 이자돈을 줄이려면 원금을 까나가야 되지 않겠냐고... T_T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펄펄 살아있는 동네를 골라야겠지?

처음 브리즈번에 도착하여 구한 집은 그나마 한국 사람들, 중국 사람들이 꽤 많이 모여 살고있다는 Eight Mile Plains suburb 였다.(이 주변에 위치한 동네에 동양인들이 꽤 많이 사는 편이어서 생활용품, 식료품 등을 구입하는데 굉장히 편한건 사실 - 처음 이곳에 도착하는 이들 중 가족단위의 집들은 참고해둘만 하다.)

당시 2004년 시세로 4 bedroom + 1 study + 1 bathroom + 1 ensuite(마스터 베드룸에 붙어있는 전용 화장실 류를 ensuite, 안스윗~ 이라함) + double garage(주차 2대 가능) + patio(외부 시설 중 바베큐, 레져 등을 즐길 수 있도록 고안된 마당 정도) 인 집을 주당 350불에 계약하고 정확히 50주를 살았다.
호주에서 집을 사고팔거나, 렌트를 구할때 집값, 렌트비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은 위에 언급된 각 항목들 정도이며, 그 외에 집의 구조, 재질, 방위, 위치한 동네 등에 영향을 받는다.
즉, www.realestate.com.au 등에서 목록을 살펴볼 때에 설명부분에서 이런 부분을 읽어보면 대충 시세대비 저렴한지 여부를 짐작할 수 있다.

그러다가 집을 지어서 옮겨온 곳, Ormeau suburb!
위치로 보자면 Brisbane - Gold Coast 메트로 광역권의 중앙 즈음에 위치한 이곳은 내가 집을 짓던 시점만 하더라도 횡~~~한 벌판, 야산을 깎아놓은 대지, 뒤로는 끝없이 펼쳐진 사탕수수밭을 끼고있는 일명 황무지 정도였다. T.T

현재 post code 4208 에 해당하는 이곳의 전체 인구는 최대 8,000 가구
기성이가 다니는 학교의 1학년 학생수는 전체 120명, 동양인은 한 3명 되나?
기원이가 다니는 Child Care Centre 에서는 기원이가 최초로 등록된 동양인!

아시안이 바글바글 하던 동네에서 호주애들만 몰려사는 촌동네에 땅을 사서 집을 지어왔으니 사실 곧이곧대로 표현하자면...

머리에 총맞고 맨땅에 헤딩을 한 셈이다. =-)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 하에서도 Ormeau 동네는 선전 중이며 1,000 세대 분양 목표로 절찬리 개발 중인 Jacob's Ridge 동네는 개발하는 족족 땅이 다 팔려나가고 있다.
대략 680m2 에서 750m2 정도의 면적에 땅값을 18만불 수준!

현재까지 약 200 여 가구가 입주를 한듯한데, 그 중 벌써 3가구가 한국인 집이다.
이 동네에서는 한국 사람들이 다들 부자인줄 안다. :-)
(3 가구의 정체는 우리 외삼촌집, 우리집, 내 친구집.
이렇게 세 집이 촌동네를 겁없이 점령(?)한 셈이다. 낄낄)

자, 그럼 street 단위로 검색 가능한 Google Maps 에서 우리집 위치를 위성사진으로 조회해보면 아래와 같다.

위성사진을 놓고볼때, Ormeau 의 경우 일단 Stockland 개발회사에서 땅을 밀어낸 직후의 사진이므로 2004년 상반기에 촬영된게 아닐까 싶다.

세계적인 리조트 단지로 돋움하고 있는 Hope Island, Sanctuary Cove 등과 인접한 Coomera 의 대개발 프로젝트, Yatala - Eaglby 개발 붐 속에서 우리 동네의 비약적인 집값 상승을 기도해본다. ;-)

현재 단지 개발 3년차에 들어선 우리동네 광경은 아래와 같다.

살기좋은 우리동네 - Jacob's Ridge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