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가 되면 차차 자세히 이야기를 하겠지만, 이곳 호주에 와서 내 땅이란걸 사보고, 집을 지었다.
일종의 재테크를 위한 호주 부동산 투자였다고나 할까?

그 일련의 과정들을 되새겨보면 정말 하루하루가 재미나고 신이 났던 기억들이다.
(까먹지말고 반드시 이 이야기를 조만간 한번 다뤄보자. 제발... 시간 좀 내보자. 흑~)

짓는데까지 자금조달이야 어떻게 대충대충 넘어갔는데...

자, 이제 이 집으로 얼마의 수익을 목표삼을 것인가?

(사실, 이런건 집을 짓기 이전에 충분한 조사를 했어야하는건데 워낙 엉겁결에 땅사고, 집짓는 초스피드 코스를 밟아온 터라 미처 주판을 튕겨놓지 못했었다.)

참고. 200평 약간 넘는 땅에 85평짜리 집

현재 분위기로 보면 호주 전체 부동산 시장은 일단 3년간의 하락기를 거쳐 바닥을 다지고 있는 중이다. 물론, 워낙 넓은 땅덩어리의 나라에다가 각 주별 경제상황이 여러 국제경기, 변수에 따라 약간씩 그 궤를 달리하기 때문에 전체 시장 사이클이 완벽히 동일하지는 않지만 말이다.

domain.com.au 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향후 3년간의 median house price 를 예측한 자료를 인용하였는데, 그 결과가 아주 마음에 든다. ;-)


QLD 의 경우, 12% 의 집값 상승이 예측된다는데?

물론, 각 suburb 별로 편차가 심할걸로 예상되지만 일단 우호적인 내용이므로 이 집을 당분간 보유하는 방향으로 생각해봐야겠다.


Brisbane 과 Gold Coast 의 정중앙부에 위치한 우리 동네 - Jacobs Ridge.
일단, 시드니의 경우 거품이 아직 더 빠져야한다는 경고성 멘트들이 그치지않는걸로 봐서 다음번에 혹시 또 집을 짓게 된다면 좀 더 City 근방으로 진출을 해봐야겠다.

아니면, 방 2칸에 30만불대의 아파트가 좋다는데???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재일 2006.07.07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시지요?
    이제 저도 슬슬 집 걱정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지금은 다행히 바닥권(?)이라니 다소 마음이 놓이네요.
    업데이트 할 내용이 있는데, 조금 바빠서 메일도 못 쓰고 있습니다.
    주말에 안부 메일 한 통 보내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p.s.)구글어스에서 창민씨가 살고 있는 집을 찾는 방법이 있을까요? Ormeau 지역도 꽤 자세히 나와있던데요.

    • Favicon of http://aussielife.info/tt/ BlogIcon chang 2006.07.07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동네는 신규개발단지여서 Google Earth 위성사진이 업데이트 되어있지 않아요. 단지개발 공사 사진만 나오더라구요. ;-)

      처음에 한 열곳 정도 둘러볼 각오만 되어있으면 집 구하는데 큰 어려움 없을거예요. www.realestate.com.au 에서 일단 좀 살펴봐놓고.. ^^

      준비하시는 일 잘 진행하시고, 조만간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