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U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0.26 배터지게 맛있는 햄버거, 빅 치프를 만나다. by 박창민 (2)

미국여행을 눈앞에 둔 친구들에게 한결같이 권해줬던 입안에서 녹아내리는 황홀한 맛의 첫경험, IN-N-OUT 햄버거.
물론, 동부를 여행하는 이들은 아쉽지만 다음 기회를 노려야겠지만 말이다.

인앤아웃의 감자튀김은 특히 지존~

미국 내에 약 200여개에 달하는 매장을 캘리포니아 주에 집중배치시켜 대히트를 친 이 인앤아웃 햄버거가 그토록 매니아들을 달고다니며, 심지어는 30분동안 차타고 달려가서 십여분 이상 줄서서 고작 햄버거랑 후렌치프라이 감자칩을 받아들고서 그리도 맛있게 먹는 이유는 무엇일까?

물론, 맛이 있기도 하지만... 주문이 들어간 뒤에야 그릴에서 구워내는 healthier! freshness 를 추구하는 기업이념과 실제 신선한 야채의 맛이 홈메이드급 패티와 조화를 이뤄 갓 튀겨낸 후렌치후라이와 입안에서 살살~ 혓바닥 곳곳을 상큼하게 자극시켜주기 때문일것이다.

뭐, 이토록 복잡하게 억지스럽게 형용하는 이유는 필력이 딸려서도 한 이유이겠지만서도 온 몸으로 느끼는 만족스런 맛의 느낌을 몇마디 글로 도저히 풀어낼 수 없음이 더 정확한 이유랄 수 있겠다.
그토록 맛있었다. 내가 미국에서 맛 본 인앤아웃 햄버거는 말이다. 더불어, 그 껍질채 튀겨낸 감자튀김도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않을 정도로 맛있었다.
나의 햄버거 인생은 80년대의 아메리카나 햄버거집에서 처음으로 시작했던 것으로 기억된다(어라? 아직 안 망하고 살아있네?). 그러다가, 대부분의 내 또래가 그러했듯 롯데리아를 거쳐, 90년대에 버거킹의 일명 당시 비빔밥 한 그릇보다 비싼 햄버거 와퍼에 충격 한번 받아주고, 맥도날드의 보잘것없지만 의외로 중독성 강한 빅맥 정도를 오갔던 것 같다.

나에게 있어 햄버거란 그냥 그럭저럭 특별히 떠오르는 먹거리가 없을때나 찾아먹는 메뉴 중 하나로 겨우 취급되는 그런 메뉴였던 것이다.(물론, 일단 집어들었다 하면 미친듯이 먹어주긴 했지만 ^^)

이런 나에게 있어, 2004년 만나본 인앤아웃 햄버거는 한 획을 그어줬던거다.(물론, 제대로 된 레스토랑에서 끝내주는 recipe 로 만들어낸 햄버거도 맛있겠지만, 일명 패스트푸드 가게 버전에서 인앤아웃 수준을 능가하기란 쉽지않다.)
그 뒤, 버거킹의 와퍼는 왜 그리도 맛이 없는건지... 맥도날드는 그냥 50센트짜리 소프트서브콘이나 먹으러 가는것 외에는 그다지 땡기지도 않고 말이다.

이 정도쯤 되주면 그럭저럭 먹을만할지도 . . .


소고기 맛있기로 소문난 이곳 호주에서도 이제껏 그냥 마지못해 햄버거를 먹었던 것 같다. 마음 속에선 언제나 인앤아웃의 더블더블을 그리면서 말이다.

이 분이 바로 빅 치프!

이런 나에게 새로운 서광이 열렸으니, 바로 그 분 빅 치프를 만나게 된거다. :-)
이 분이 바로 빅 치프시다. -.-
제대로 된 햄버거의 맛을 추구하기 위해 탄생한 빅 치프 햄버거 전문점.

바글바글 북적이는 손님들이 그 모든걸 말해준다. 게다가, 주문이 들어가는 순간 그릴에 올려지는 패티들 하며, 신선함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양상추와 양파!


더욱 환상적인건... 그 크기가 상상초월이다! 그 분, 빅 치프... 크게도 베푸시는구려~
어지간해서 햄버거 하나 다 먹는게 불가능할 정도!


문제는 이 빅 치프를 만나는게 골드코스트에서만 가능하다는 사실!
열심히 프랜차이즈 확장을 하고 있는 중이니 슬슬~ 브리즈번으로도 확장해 가려나 모르겠다.
이제 저 멀리 인앤아웃 그리워하며 맛없는 햄버거를 꾸역꾸역 먹는 일은 더이상 없을듯하다. ;-)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