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3.06 스크랩, 클리핑, 메모 기능의 재주꾼 - jwFreeNote by 박창민 (3)

쏟아지는 정보들 속에서 유용한 정보들을 골라서 재활용하거나, 이를 새로운 정보로 가공해내고 더 나아가 시대의 흐름을 읽거나,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한 기본 정보로 해석해내는 능력들은 엄청나게 값진 재능이라 단언할 수 있다.

문제는 과연 그런 목적으로 의도된 행동이나 결과물이 그런 의도에 걸맞는 제대로 된 평가를 받느냐 아니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IT 현업에서 일을 할 당시를 더듬어 보더라도 나름대로 새로운 뉴스와 업계의 움직임을 관측하여 새로운 application 이나 컨설팅 항목으로 다듬어내는 일 등을 열심히 해 온 나에게는 오래된 습관처럼 이런 각종 데이터들을 되도록이면 흡수를 해보려는 태도가 일부 베어있는 편이다. 이게 반드시 좋은건 아니라 생각된다. :-(

어쨌거나 이런 일종의 메모벽(?)을 위해 여러가지 툴이나 서비스들을 찾아가며 써보게 된다.

일단, 내가 중요시 여기는 기능은 웹페이지 전체나 일부를 클리핑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와 이에 별도로 코멘트나 태그를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러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들 중 대표적인 것이 Google Notebook, Clipmarks, firefox add-on 의 Jeteye 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서비스들이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refox 와의 환상의 궁합으로 반했던 구글노트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 썩 마음에 들지않는 인터페이스


구글 노트북은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많은 분량을 긁어서 스크랩할 때 뜨는 오류, 생각보다 불편한 분류체계, 어딘가 이뻐보이지 않는 구조 등으로 인해 더이상 손이 안 가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나름대로 유용하게 써왔다고 느끼는 서비스형 클리핑툴, clipmarks

이 역시도 원하는 대로 클리핑 자료를 돋보이게 관리하는데에는 에로가 많았다. 유용한 자료들을 단순히 쌓아놓는 용도로는 상상이상으로 훌륭한 저장고 역할을 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문이 불여일견 - 한번 깔아부아~ 젯아이

나름대로 훌륭한 아이디어였으나... 역시 primary 툴로 사용하기에는 무거웠다.

각종 Personal Page(Netvibes, protopage, wzd.com 등 수없이 많은 개인화 서비스들)의 메모기능들도 포스트잇에 끄적이듯 여러가지 아이디어들을 기록하여 두기에 만족할만한 기능이랄 수 있지만 어딘가 부족하다고 느낄 수 밖에 없었다.

도대체 무엇이 부족해서일까?

단순히 즉흥적으로 쓸만한 자료들을 긁어서 놓는 것 만으로는 이로인해 파생가능한 여러 창작/가공활동에 관계된 생산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물론, 이러한 인간의 단면 덕분에 코비박사의 "소중한 것 먼저하기" 등이 공감을 얻는 것이겠지만 말이다.

자료들을 모으는 것 이상으로 이를 잘 구성하여 재활용이 가능토록 만드는 시스템 자체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중요하다고 본다.

이런 방법으로는 간단하게 ToDo 리스트 형식에 맞춰 우선순위별로 자료들을 정리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겠다.

하지만, 나에게 가장 어울리는 자료구성 시스템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익숙한 트리구조의 폴더/파일 구조가 아닌가 싶다.

이런 측면에서 보자면, 가장 강력한 메모/클리핑/스크랩 도구는 바로 jwFreeNot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관적이고, 그냥 긁어서 퍼다넣으면 끝

용도와 목적에 맞게끔 폴더를 구성하고, 유사주제들을 하나의 페이지에 차곡차곡 붙여놓거나, 폴더 내에 관련 스크랩들을 모아두고 필요할 때 찾아보는 정도만으로도 과거의 기억을 괴롭게 되새기며 불만족스런 기억력을 탓하지 않게 되었다. ;-)

게다가, 검색은 Google Desktop 의 "under" 연산자를 이용해서 jwFreeNote 폴더 아래에서 사뿐히 해결한다.

jwFreeNote 에 기록되는 스크랩들은 HTML 파일 및 긁어오는 이미지들은 로컬 드라이브에 차곡차곡 복사되어진다. 이는 향후 백업 및 복구를 위해서도 지극히 단순한 구조아닌가?

중요한건 공개된 좋은 정보들을 활용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도구로 이런 툴들이 잘 활용되었으면 한다는 점이다.
재수없게 그냥 "퍼가요~" 식의 싸이스러움은 없었으면 한다. ^^;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