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에어라인과 싱가폴 정부가 대주주로 참여하는 저가 항공사 타이거 에어웨이가 어제부로 공식 항공사업자 면허증을 발급받고, 오늘 첫 비행에 나서게 된다.
 
실제로는 이 글을 쓰고있는 시각으로부터 약 1시간 30분전 멜번 공항에서 골드코스트 쿨랑가타 공항으로의 첫 노선이 이륙을 했다.

해당 멜번 - 골드코스트 노선의 일반 편도 요금은 $9.95 이며, 한화로 약 8천원 수준에 불과하다. 물론, 해당 요금은 서비스 개시를 위한 엔트리 요금에 불과하며, 장기적으로는 호주 국내선 노선별로 $19.95 ~ $59.95 의 가격이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기존의 항공 요금에 비하면 파격적으로 싼 금액이며, 이는 저가 항공 시장의 점유율 1, 2위 업체인 Jetstar 와 Virgin Blue 를 위협하기에 충분한 가격대이다.
물 한잔까지 사서 먹어야했던 Virgin Blue 에 비하면, 타이거 항공사는 초코바까지 하나 끼워주는 훌륭한 기내식 아이템을 제공해준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저가항공 요금을 적용함에도 불구하고, 신규 시장의 개척과 저가를 무기로 한 고객창출, 높은 예매율 등을 무기로 타이거 항공은 저가항공사의 최적의 마진율이라고 불리는 매출액 대비 20% 의 마진구조를 실현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시장진입 초반에는 마케팅 비용 등으로 인해 수익지표는 그리 좋지 못하겠지만, 호주 최대의 항공시장 점유율(전체의 65%)의 Qantas 항공그룹에 당당하게 덤벼드는 타이거 항공 덕분에 이래저래 Virgin Blue 만 난국에 처하는 사태가 발생하는 셈이다.

타이거 항공의 공식 데뷰에 맞서, Jetstar 는 비록 5,000 석에 한정한 이벤트 상품이지만, 편도요금 5센트에 해당하는 특별 이벤트를 전격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싱가폴 에어라인과 같은 든든한 그룹의 지원을 받는 타이거 항공의 시장참여로 인해 경쟁은 더더욱 치열해질것이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
 
게다가, 멜번 공항에 본가를 튼지라 멜번을 목적지로 하는 항공편의 옵션이 아주 다양해져서 그만큼 국내 관광객 수요도 큰 폭으로 증가하리라 예측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번 공항에 자리잡은 타이거항공 본부 - 조립식 가건물 .. -_-;;

 

타이거 항공, 한국에도 진출한다.한편, 타이거 항공은 호주에서의 정식 서비스 개시와 함께 우리나라에도 진출을 시도하고 있으며, 그 파트너로 인천시를 정하고 공식협약에 들어갔다. (타이거항공 지분 49%, 인천시 51%)

한국에서의 국내선 시장은 2008년 3/4분기에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관련 법규 및 면허 등에 따라 그 시기는 달라질 수 있다.
 
KTX 의 출현으로 인해 많이 소외된 국내선 항공시장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사실, 한국에서는 비행기타는것보다 KTX 타는게 더 간편하지않나?

참고
2007/02/10 - [호주생활/자잘한 정보들] - 치열해지는 호주 국내선 항공업계, 편도 꼴랑 2불?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


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기, 에어버스의 A380 은 여러 차례 시운항을 위해 전 세계 메이져 공항을 방문하며 한껏 모양을 뽐내어왔다.

싱가폴 에어라인이 최초의 상용 A380 항공기를 2007년 구매하여, 2007년 10월 25일 오늘 역사적인 첫 상용노선을 띄었고, 그 최초 기착지가 Sydney 였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늘 시드니에서는 육중하면서도 아름답고 빼어난 몸매를 뽐내며 시드니에 도착하는 광경을 구경하기 위해 수많은 인파들이 몰려들어 축제의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한다.



 
별걸로 다 축제 분위기로구먼...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A380 약식 재원몸체길이 : 73m
날개간격 : 79.8m
높이 : 24.1m
날개면적 : 845m2
대당 제작비 : 3억19백2십만 달러


Economy 좌석만 늘어놓을 경우, 최대 853석을 놓을 수 있는 규모의 A380 은 실제 조디 포스터 주연의 영화 Flightplan주요 무대로 활용되기도 했었다.
당시 비행기 내에서 아이가 실종되고 샅샅이 뒤져도 애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광활한 공간적 배경으로 활용될 정도로 A380 실내 규모는 상상을 초월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한창 비행기 개발 당시 내부에 면세점, 수영장, 헬스클럽 등을 설치할 수 있는 가공할만한 매머드급 내장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A380
 
하지만, 싱가폴 에어라인에서는 첫 상용노선 투입에 무리수를 두지않고, 적절한 좌석등급 활용과 프레스티지급에 적합한 내장 등으로 타협을 본 듯 하다.
 

 
YouTube 싱가폴 에어라인 내부 안내]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결국 성공적인 첫 상용노선 운항에 성공을 하였고, 앞으로 아무 탈 없이 여객수송에 큰 일익을 담당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언젠가는 타볼 기회가 있겠지 ...

Posted by 박창민
Bookmark and Share